알아두면 쓸모있을지도 모를 걸프지역 가이드

다른 곳에서 보기 힘든 TMI 가득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728x90
반응형

MENA/ISIS 10

[IS] 세계 각지에서 IS에 합류하기 위해 시리아로 모여든 외국인 조직원들의 주요 출신국은?

IS의 독보적인 능력 중 하나는 전세계에서 몰려드는 지원자들을 통한 인력 충원입니다. 최근 사우디 내 한 법원이 훈련 캠프 준비, 공격해야 할 유전 위치 확인 등 다양한 방식으로 각종 무장조직 범죄에 가담한 죄를 물어 1명에게 사형을, 21명에게 다양한 징역형을 선고했고, 최근 일본에서도 IS에 합류하기 위해 여행을 시도하다 적발되었으며, 여전히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한국인 지원자도 있다는 뉴스가 나오면서 구체적으로 어떤 나라 출신의 사람들이 IS에 합류했는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지난 2월 압둘라 사우디 국왕은 알까에다, 시리아의 누스라 전선, IS 등 "극단주의자"들의 무장조직에 합류하기 위해 시리아 등지로 가거나 직간접적으로 지원하다 체포된 이들에게 장기 징역형을 내리라는 칙령을 발표한..

MENA/ISIS 2014.10.17

[IS] 파키스탄 탈레반, 이드 알아드하를 맞이하여 IS에 충성 서약!

파키스탄에 있는 탈레반은 토요일 이드 알아드하를 맞이하여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극단적인 이슬람 원리주의 무장단체 IS에 충성을 서약하고 지역 내 조직원들에게 세계적인 칼리프 국가 건설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 그들을 지원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IS는 전통적으로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 정부에 맞서 싸우고 있는 현지 탈레반 반군들이 영향력을 행세하고 있는 남아시아에 진출하는 방안을 모색해오고 있었습니다. 탈레반의 이번 발표는 알까에다의 수장 아이만 알자와히리가 전 탈레반 사령관 아심 우마르를 알까에다 조직의 새로운 남아시아 지부 "에미르"로 임명한 9월의 움직임 뒤에 나온 것입니다. 아직까지 IS와 탈레반 사령관들 사이에 확고한 동맹관계가 맺어졌다는 증거는 많지 않지만, 최근 파키스탄의 ..

MENA/ISIS 2014.10.05

[IS] 반복되며 진화되고 있는 역사- 이슬람 국가, 알까에다, 그리고 사우디 아라비아

라마단이 시작된 무렵이던 지난 6월말 이라크-시리아 이슬람 국가 (ISIS), 혹은 좀더 광의의 개념으로 이라크-레반트 이슬람 국가 (ISIL)로 불리던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는 그동안 베일에 가려졌던 자신들의 지도자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를 칼리프 이브라힘으로 추대했다며 자신들의 공식 명칭을 이슬람 국가 (IS)으로 변경하고 독자적인 국가 수립을 선포했습니다. 칼리프는 이슬람교 유일신 알라의 사도인 무함마드의 대리인을 뜻하며 무함마드의 종교적·정치적 권한을 이어받아 이슬람 공동체를 다스린 최고 통치자로 무함마드가 632년 사망한 뒤 후계자로 4명의 칼리프가 선출되고부터 터키 초대 대통령 케말 파샤가 1924년 칼리프제를 폐지할 때까지 이슬람권에는 다양한 형태의 칼리프 국가가 이어져 왔으며, 이..

MENA/ISIS 2014.09.15 (2)

[분석] 불과 수천명의 조직원만으로 미 공군의 공습을 이끌어낸 이슬람 국가, 그 진격의 비밀은?

최근 북부 이라크와 시라크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원리주의 과격 무장조직 이슬람 국가 (IS)의 폭주를 막기 위해 미 공군이 공습을 가하면서 이라크 사태에 뛰어들었습니다. 미 공군의 공습, 그리고 쿠르드군-이라크군 연합 이유이슬람 국가가 쿠르드 자치정부의 행정수도인 아르빌 일대까지 진격하자 쿠르디스탄 건국을 주장하며 누르 알말리키 총리가 이끄는 이라크 정부와 대립하고 있었던 쿠르드 자치정부도 이라크군과 손을 맞잡고 연합군을 형성하여 이슬람군과 맞서기 시작한 상황에서 미 공군의 전격적인 지원은 공군력은 가지고 있지 않은 이슬람 국가를 공격하는데 있어 큰 힘이 되기에 충분했습니다. 이라크, 미국, 쿠르드 자치정부. 서로 생각이 다른 이들 세 국가가 이슬람 국가를 상대하기 위해 처음으로 손을 맞잡게 된 것은 ..

MENA/ISIS 2014.08.09

[사회] 자신들의 무장조직원들을 위해 "결혼 중개소"를 개소한 ISIS!

간통한 여성에 대해서는 투석형도 마다않고 옹호하며 11세부터 46세 사이의 모든 여성들에게 할례를 지시하는 등 극단적인 과격 원리주의 조직 이라크-시리아 이슬람 국가 (ISIS)가 최근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자신들이 장악한 영토 내에 살고 있는 여성들 중 자신들의 조직원들과 결혼하기 원하는 여성들을 위한 "결혼 중개소"를 연 것으로 AFP가 보도했습니다. ISIS는 자신들을 따르는 이들에겐 그만한 대우를 해주고, 따르지 않는 이들에겐 잔혹한 댓가를 치루게 하면서 자신들의 모습을 변화시켜 나가고 있는 중입니다. 시리아 인권감시단 (Syrian Observatory for Human Rights/ SOHS)에 따르면 시리아 북부 알렙포주의 알바브라는 마을에서 "ISIS조직원들과 결혼하기를 원하는 미혼여성과 과..

MENA/ISIS 2014.07.29

[종교] ISIS, 모술에 있는 선지자 요나의 무덤을 폭파해! (동영상&사진)

알까에다도 무슬림 형제단도 고개를 젓게 만드는 꼴통같은 과도한 해석에서 비롯된 막장 행위로 악명높은 급진적인 과격 무장조직 이라크-시리아 이슬람 국가 (ISIS)는 꾸란과 성경에 동시에 나오는 선지자 요나 (꾸란에서는 유니스)의 무덤을 신자들이 아닌 배교자들을 위한 공간이라고 주장하며 폭파해 버렸다고 현지 소식통과 AFP가 보도했습니다. 그들로부터의 보복이 두려워 신원을 밝히기를 두려워하는 제보자는 "ISIS 조직원들이 우선 무덤이 있는 사원에서 예배를 드리던 사람들을 제지시키고 모든 입구를 봉쇄하여 사람들이 들어오지 못하게 막아놓고 사원 안팎에 폭발물을 설치한 후, 많은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폭파시켜 버렸다."고 AFP에 제보했으며, 다른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들이 폭발물을 설치하는데 한 시간 정도 걸렸..

MENA/ISIS 2014.07.25

[사회] ISIS, 적령기 여성들에게 할례할 것을 지시해!

(아르빌 외곽 체크포인트에서 대기 중인 모술에 살던 가족) 지난 주 모술에 사는 기독교인들에게 최후통첩, 상점주인들에게 마네킹의 얼굴을 가릴 것을 지시하며 본색을 드러내고 있는 이라크-시리아 이슬람 국가 (ISIS)가 또 한번의 엽기적인 지시로 그 끝을 알 수 없는 막장행위를 이어가며 본색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알까에다의 영향을 받긴 받았으나 그 엽기와 잔혹성으로 인해 알까에다도 연결관계를 부인하고 있는 과격 원리주의조직 이라크-시리아 이슬람 국가가 오늘 아침 내린 파트와를 통해 자신들이 장악하고 있는 "이라크 북부 도시 모술시와 그 일대에 사는 11세부터 46세까지의 모든 여성들에게 할례를 행할 것"을 지시했다고 이라크 주재 UN의 서열 2위에 해당하는 UN개발계획 (UNDP)의 재클린 배드콕 (Jac..

MENA/ISIS 2014.07.24

[경제] 시리아에서 확보한 석유를 헐값에 팔아 자신들의 지지기반을 닦으려는 ISIS!

과격 원리주의 무장조직 이라크-시리아 이슬람 국가 (이하 ISIS)는 모술에 있는 기독교인에게는 최후통첩을 하며 쫓아내면서 악랄하게 행동하면서도, 지지기반 확대를 위해서는 강탈한 것을 아낌없이 베푸는 상반된 면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난 월요일 한 NGO는 ISIS가 자신들이 장악한 시리아 유전 및 가스지대에서 뽑아낸 석유와 액화가스를 국경 넘어 이라크 사업가들에게 헐값에 판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무주공산인 이라크는 물론 내전으로 혼란한 틈을 타 시리아 영토의 35%를 장악한 ISIS는 최근 시리아 동부지역에 위치한 시리아 최대 유전지대인 다이르 앗주르를 포함하여 시리아 내 대부분의 유전 및 가스지대를 자신들의 손아귀에 넣었습니다. 영국에 본거지를 둔 NGO 시리아 인권감시단 (Syrian Obse..

MENA/ISIS 2014.07.23

[사회] ISIS, 모술 상점주인들에게 매장 내 모든 마네킹의 얼굴을 가릴 것을 명령해!

(얼굴이 베일에 가린 남성 마네킹) 지난 6월 이후 이라크에서 두번째로 큰 도시인 모술을 장악하고 있는 무장조직 이라크-시리아 이슬람 국가 (ISIS)는 상점주인들에게 남녀를 불문하고 매장내 진열된 모든 마네킹의 얼굴을 가리라는 엄격한 지침을 내린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AP통신은 모술시의 상점주인들을 취재하여 이와 같은 사실을 보도했습니다. 이와 같은 지침은 인간을 형상화한 동상이나 예술작품을 금지하는 이슬람 샤리아를 엄격하게 해석, 적용한 데서 나온 것입니다. 기독교보다 엄격한 유일신 신앙을 갖고 있는 이슬람에서는 무함마드가 어떻게 생겼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알라나 사도 무함마드를 형상화한 작품을 볼 수 없으며, 이는 과거 한 덴마크 언론이 만평을 통해 무함마드를 테러리스트로 묘사한 것에 격분한..

MENA/ISIS 2014.07.23
반응형